‘불자’ 문소리, 매주 교회 독실히 다닌 사연 “찬송가도 공부”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불교 신자인 문소리는 이번 영화에서 독실한 크리스천이자 교회 성가대 지휘자 캐릭터를 연기했다. “교회에 매주 갔다. 독실히 다녔다”는 문소리는 “큰 교회, 작은 교회 다 가봤다. 관찰하는 하는 눈으로 보기보단 그저 머물면서 스며들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집에서 피아노로 찬송가를 쳤고, 유튜브를 통해 다른 교회들은 어떻게 예배를 하나 봤다”고 노력을 전했다.

극중 자매로 분한 김선영의 친 언니 도움도 받았다. 문소리는 “김선영, 장윤주 두 배우가 독실한 크리스천이어서 도움을 요청했다”며 “김선영 씨 언니는 교회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직접 만나 이런 저런 인터뷰도 했다”고 귀띔했다.

이처럼 종교는 다르지만, ‘미연’과 내면적으로 닮은 부분이 있다고. 문소리는 “그러나 제가 별로 안 좋아하는 저의 부분이 닮았다”며 “‘나 힘들어’ 또는 ‘나 어려워’ 드러내지 않고 감추려 하고, 완벽하게 준비되지 않으면 내보이려고 하지 않는 점이 그렇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캐릭터를 너무나 잘 이해할 수 있으면서도 와락 껴안기가 힘들었다”며 “촬영 열흘 전까지 끙끙 마음을 앓았던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