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저고리·푸른 치마..美 의회에 등장한 ‘한복 선서’

Picture 1(1).jpg

 

Picture 2(1).jpg

 

미국의 제117대 연방의회가 출범한 3일(현지시간) 열린 개원식에 매릴린 스트릭랜드(58)의원이 한복을 입고 참석해 화제다.

이날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서 치러진 연방 하원 취임·개원식에서 미국 상·하원 의원들은 개원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며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민주당 스트릭랜드 연방 하원의원이 빨간색 저고리와 짙은 남색 치마의 한복을 입고 자리했다.

스트릭랜드 의원은 한국계 흑인 혼혈로 ‘순자’라는 한국 이름도 갖고 있다. 그는 한복의 색상에 맞춰 자주색 마스크도 착용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