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에 유서 올린 카카오 직원..”직장 내 왕따, 지옥 그 자체”

Picture 1.jpg

17일 블라인드에는 ‘카카오’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유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족들에게 너무 많이 미안하다”며 “너무 힘들고 지쳐. 지금 삶은 지옥 그자체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회사 내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글쓴이는 “나를 집요하게 괴롭힌 XXX셀장, 나를 보면 싫은 척 팍팍 내고 파트장에겐 안 좋은 피드백만 골라서 하고 동료들에게 내 험담하던 셀장. 상위평가에도 썼지만 바뀌는 건 없고 XXX셀장에게 내가 썼다는 걸 알려준 XXX팀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XXX, XXX 둘은 나 뒷담화 하기만 바쁘고 직장 내 왕따라는 걸 처음 체험해 준 너희들. 나중에 자식 낳고 똑같이 그 자식도 왕따라는 걸 경험해보면 너희들 심정도 이해가 될까 몰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