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이영현, 유산 아픔→33kg 감량 비결 고백..”아령들고 계단 걸었다”

Picture

 

Picture

 

Picture

 

이날 이영현은 태교 중 뜨개질을 하며 예쁜 딸을 낳았다고 밝히며 목숨을 바꿔도 될 정도로 너무 예쁘다. 사실 아기가 나왔을 때 99.9% 얼굴이 아빠를 닮았었다. 목청이 너무 크다. 이제 4살 진입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영현은 힘들었던 과거를 말하며 저도 순탄치만은 않았다. 자연임신으로 준비만 3년을 했는데 잘 안 오더라. 그래서 남편이랑 상의해서 인공수정 3번, 그리고도 안되면 시험관 3번, 또 안되면 둘이 살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현은 인공수정 3번 만에 힘들게 아이를 얻었다고 밝히며 그 전에 저도 유산이 됐었다. 임신 6주에 심장 소리를 들었는데 진료실 의자에 앉아 펑펑 울었다. 임신테스트기 2줄 떴을 때보다 눈물이 폭포수보다 나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박소현이 몸 관리 하는 건 둘째 때문이냐라고 묻자 이영현은 진짜 좋았던 건 6주 차에 심장 소리 듣고, 5-6개월은 괜찮은데 당뇨 검사하는 순간부터 악몽으로 바꼈다. 당이 꾸준하게 고당으로 계속 받다가 탯줄을 자르면 그 많던 당이 없어지니, 아이가 저혈당으로 쇼크가 올 수도 있다고 혈압 관리를 정말 잘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