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38kg 33사이즈→김숙·박나래 만나고 7~8kg 증가”(‘옥문아’)

Picture 1.png

 

이날 산다라박은 ‘연예계 대표 소식가’로 “평생 38~39kg을 넘은 적이 없다”고 밝혀 호기심을 유발했다. 평소 입맛이 없는 편이라 밝힌 그녀는 “아프면 아파서 안 먹고, 바쁘면 바빠서 잘 안 먹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33사이즈의 옷을 주로 입었다고 밝힌 그녀는 “평생 소원이 살찌는 거였다”, “다이어트는 해본 적 없고 오히려 살을 찌우려고 노력했다”며 공감할 수 없는 ‘모태마름표’ 발언을 쏟아냈다고.

하지만 그녀는 “최근 몸무게가 7~8kg 증가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 그 비결로 함께 방송을 하며 친해진 김숙과 박나래를 꼽았다. 평소 한입 먹고 배부르다고 할 정도로 소식을 했지만, 먹는 것을 유달리 좋아하는 김숙, 박나래와 함께 식사를 하다 보니 “(나도) 어느샌가 젓가락을 안 놓고 있더라”라고 밝힌 것.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