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김정현도 ‘키스신 말라’ 요구… 연인 간 애정 싸움”

Picture 1.jpg

배우 서예지가 긴 침묵을 깨고 배우 김정현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3일 공식 입장을 내고 “배우 김정현과 과거 교제한 것은 맞지만 김정현의 드라마 하차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제기되었던 ‘조종설’에 대해 부인한 것이다.

앞서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2018년 주연을 맡았던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상대 배우 서현과 스킨십을 거부하고, 촬영 중에도 이와 같은 일을 반복하다가 결국 중도 하차한 것이 당시 김정현의 연인이었던 서예지의 요구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과거 두 사람이 나눴던 카카오톡 채팅 메시지 일부를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소속사는 “김정현 측과 확인 결과, 드라마 관련 논란이 서예지로 인해 발생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확인받았다”며 “드라마의 주연 배우가 누군가의 말에 따라 본인의 자유 의지 없이 그대로 행동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정현도 다른 작품을 촬영 중이던 서예지에게 키스신 촬영을 하지 말라는 요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선을 그으면서 “결과적으로 연애 문제에서도 개인의 미성숙한 감정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뉘우친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논란이 되었던 학력 위조와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서 해명했다.

소속사는 서예지의 학력과 관련해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이후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

또 “학교 폭력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예지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폭로자 A 씨는 “우린 30대고 아기 엄마들이 많다. 실제로 서예지한테 애들 다 보는 앞에서 뺨 맞고 날아갔던 친구도 아기 엄마”라고 했다. 이어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어마어마하게 유명했다. 당시 초등학교 간판하겠다고 언니들 앞에 나섰다”고 덧붙였다.

A 씨에 따르면 서예지는 마음에 안 드는 친구를 때리는 일이 잦았으며, 중학교 3학년 겨울방학이 끝난 뒤 졸업식 날 쌍꺼풀 수술을 하고 등장했다. 이후 고등학교 입학 후에는 중학교 시절 놀던 친구들과 인연을 끊고 조용히 지냈다.

A 씨는 “이미 쌍꺼풀 수술을 하고 온 그 이후부터 착한 이미지로 변신하려 했다”라며 “학교 폭력이 안 터진 이유는 아기 엄마들이라 쉽게 나설 수 없었을 것이고 나도 아기 엄마라 그 마음을 알고 사는 듯하다”고 했다.

서예지는 이날 예정된 신작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 불참했다.

한편, 김정현 측도 이번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