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2021년 1월18일 오전 10시31분12초. 정신없이 셔터를 눌렀습니다. ‘지금 내가 무엇을 보고 있는 건가’ 싶을 정도였습니다. 차디찬 카메라는 그렇게 ‘초현실적’으로 따뜻한 장면을 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사진뉴스팀 백소아입니다. 아스팔트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길 위 여기저기가 출입처라는 뜻입니다. 지난 월요일 눈 내리던 서울역광장에서 찍은 사진이 19일치 1면에 실려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촬영한 저조차도 믿기 어려웠던 그날 이야기를 가감 없이 전합니다. 앞으로 사진기자를 계속하면서 다시 만날 수 있을까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날 오전 저는 서울역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새해 기자회견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대합실에서 텔레비전 화면으로 지켜보는 시민들 모습을 담기 위해서죠. 서울역 2층에서 취재를 마친 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니 밖에 눈이 쏟아지고 있었습니다. 사진기자의 일상은 비가 내리면 비를 찍고, 날이 더우면 더위를 찍고, 바람이 불면 바람을 찍는 겁니다. 사진기자를 하면서 깨달은 것 한가지는 눈에 보였을 때 일단 찍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금 있다 찍지 뭐’라고 생각하는 순간 중요한 장면을 놓친 적이 한두번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광장을 둘러보게 됐습니다. 다른 언론사 사진기자들도 무언가에 홀린 듯 소낙눈을 향해 걷고 있었죠. 그런데 내려도 너무 내리는 눈에 잠깐 에스컬레이터 지붕 밑에 서 있었습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