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원, 중국서 자가격리 “교도소인 줄, 3일에 한번 코로나 검사” (노는언니)

Picture

 

Picture

 

서효원은 코로나19 검사를 해야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했던 출국을 떠올렸다. 탁구 시합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김온아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중국 당국의 대우를 받았다. 이어 서효원은 2주의 격리 기간 동안 개개인 특별 관리를 해줬다. 운동기구를 다 내줬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효원은 중국에서 편하게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3일에 한 번씩 코로나19 검사, 하루에 한 번씩 체온 측정을 했다고 밝히며 밥은 무슨 교도소인 줄 알았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서효원은 영화 ‘올드보이’를 연상하며 중국이니까 만두도 있었다. 문 두드리고 보지도 않고 두고 갔다고 말했다.

시합 후 한국으로 들어온 서효원은 다시 자가격리 생활에 들어갔다. 서효원은 한국 오니까 먹을 게 너무 많았다며 배달음식을 언급하며 중국에서 격리 할 때는 시합을 하니까 운동하고 긴장하고 그랬는데 오니까 시합이 없어서 풀어졌다고 차이점을 언급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