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BTS와 같은 날 컴백…이수근 “이건 우리도 방법無” 안타까움 (‘물어보살’)

Picture 1.jpg

이날 성시경은 “예전엔 ‘이 노래는 되겠다’ 아니면 ‘힘들겠다’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이젠 감이 너무 떨어져서 아예 모르겠다”라고 운을 뗀다. 특히나 이번 앨범 발매일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컴백일과 겹치는 바람에 주변에서 정면승부(?) 할 거냐며 농담 섞인 걱정을 받기도 했다고.

이에 이수근은 “아… 이건 우리도 방법이 없는데. 당분간은 세상이 시끄러울 거다”라며 안타까워하고, 서장훈은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앨범 판매량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겠다”라며 조언한다.

평소 최고의 솔루션을 알려주던 ‘무엇이든 물어보살’답게 이번에도 파격적인 방법을 제안한다. 특히 서장훈은 “내가 말한 대로 앨범을 만들면 나도 궁금해서 살 것”이라고 장담하는데, 성시경은 “지금 너무 혼란스럽다.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인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