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매’ 문소리, 배우·감독 이어 제작자로 변신..충무로 멀티플레이어

Picture 1 (1).jpg

 

명불허전 최고의 배우이자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에서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 문소리가 이번엔 영화 ‘세자매'(이승원 감독)의 주연이자 제작자로 돌아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우 데뷔 후 21년 동안 수많은 배역을 맡을 때마다 완벽한 연기를 선보여온 문소리가 공동 프로듀서로서 심혈을 기울인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