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스위트홈, 좋아하면 울리는, 나빌레라’ 열일 활약 만찢남

Picture 1.jpg

배우 송강이 대세 중심에 우뚝 섰다.

송강은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스위트홈’,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넷플릭스의 아들’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급성장했다. 곧 방송을 앞두고 있는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와 ‘나빌레라’에서도 주연을 맡아 상승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송강이 주연 출연한 작품들은 모두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기대작과 기대되는 배우가 만난 좋은 사례라고 볼 수 있다.송강이 주연 활약한 ‘스위트홈’은 방송 전부터 눈길을 끈 대규모 프로젝트다. 동시에 송강에게 제대로 날개를 달아준 작품이기도 하다. 웹툰을 구현하기 위해 제작비 300억 원이 투입된 ‘스위트홈’은 한국 크리처물이라는 지평을 열며 글로벌 흥행에 성공했다. 송강은 훤칠한 외모와 청량한 이미지를 벗고 왜소한 은둔형 외톨이 차현수를 연기했다. 평소 모습과 상반된 역할을 표현하며 배우로서 폭넓은 가능성을 드러내 호평받았다. 이 신예 배우의 등장이 국내외에서 눈에 띄기 시작하자, ‘좋아하면 울리는’과 예능 ‘미추리’를 비롯한 이전 작품에도 급격히 관심이 쏠렸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