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연기는 하면 할수록 더 어려워..30대가 더 편했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송혜교는 들꽃처럼 자유롭고도 단단한 애티튜드를 보여주었다. 연기를 길이라고 볼 때 송혜교는 운전을 참 잘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원하게 뻗은 길도 깐깐한 커브도 결과적으로는 매끈하게 달려왔고.

송혜교는 “해외에서 좋은 감독과 배우들과 일할 때 겉으로는 화려해 보이지만, 완벽하지 않은 언어실력으로 그들 문화에 들어가 있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다. 하지만 항상 누가 떠밀어서 한 게 아니고 결국은 내가 하고 싶은 작품들을 해왔기 때문에 나의 길을 잘 왔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아직 많이 부족하다. 연기는 하면 할수록 더 어렵다. 나이가 들면서 세월을 담은 역할을 맡고, 그만큼 내게 걸린 기대가 커진다는 걸 알고있다. 막연하게 30대가 지나면 연기가 쉬워질 것 같았는데, 그때가 더 편했던 것 같다. 점점 더 어려워지고,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