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김남희 “조연 캐릭터, 이 정도 반응 예상 못했다”

Picture 1.jpg

 

– 경비괴물과의 액션 비하인드가 있다면? ▲ 그 신을 찍을 때는 모든 스태프와 내 기대감이 컸다. 제일 큰 액션 신이고 피가 많이 나오고. 그 신이 대사가 있는건 아니기 때문에 온전히 상황에 충실해서 계획하지 않고 연기해보자 했다. 굵직한 동선, 액션 합을 맞추는 것까지만 기술적으로 연습하고 감정과 연기는 온전히 즉흥연기처럼 했다. 목적성이 하나 있었던게 재헌이가 이 상황에서 ‘하나님이 부르는구나. 내가 갈 때가 됐구나. 여기서 내가 가지 않으면 수많은 사람이 희생당할 수 있겠고 아파서 누워있는 지수에게 피해가 간다’고 생각했을 것 같다. 내가 여기서 죽어야 하는구나, 모든걸 희생하겠다는 정서 하나를 가지고 즉흥연기 식으로 했다.

– 재헌은 전사가 잘 설명이 안 된 캐릭터였는데 국어선생님이 왜 알코올 중독자가 됐고, 어떻게 칼을 사용하게 된 건지 재헌의 전사를 그려본게 있나 ▲ 검도는 어렸을 때부터 취미로 한 것 같다. 아버지가 정신건강과 신체적 건강 때문에 연습을 시켰다, 그래서 구력이 나름 된다고 생각했다. 직업적으로 보통 대학을 가서 책있는걸 좋아해 국어를 전공했을거고 졸업 후 안정적인 선택을 해 선생님을 했을거다. 그런데 한가지 사건이 있었을거라 생각했다. 그 사건을 통해 이 인물이 모든걸 포기하고 무너지면서 알코올 중독까지 넘어갔다가 하나님을 만나고 교회에 다니며 치유하고 극복하고 원래의 삶으로 돌아왔다. 과거의 경험 때문에 스스로를 절제하고 망가지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 ‘스위트홈’의 첫 시작이라고 생각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