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흠’ 박규영X고민시 “워맨스? 실제로 성격 잘맞아”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두 사람의 찰떡 ‘워맨스’에 대해 고민시는 “저희 둘 조합을 좋아해주는 분들도 많아요. 실제로도 성격이 잘 맞아서 굉장히 친한데, 둘의 호흡이 극 중에서도 남달랐던 모양이에요. 라고 답했고 또 어떻게 친해졌냐는 질문에 박규영은 “둘 다 솔직한 성격이에요. 꾸미거나 덧씌울 줄 모르고요. 배우로서 고민하는 지점도 비슷하고 성향이 잘 맞는 것 같아요. 특히 연기적으로는 민시가 제가 모자란 부분을 많이 갖고 있어서 자주 묻고 이야기를 나눴어요”라고 전했다.

배우로서 서로를 보며 부러운 점이나 닮고 싶은 점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박규영은 “민시는 대사를 칠 때 ‘말맛’을 정말 잘 살리는 것 같아요. 저는 흘러가는 스타일로 말하는 편이라 귀에 쏙쏙 꽂히게는 잘 못하거든요. 민시의 찰진 대사를 들으며 여러 번 감탄 했어요.” 고민시는 “전 오히려 언니의 자연스러운 톤이 좋아요. 사실 이 작품으로 만나기 전에도 언니 작품을 보며 취향 저격 당한 적이 여러 번이거든요. 세련된 연기라고 해야하나, 현장에서 가까이 보고 같이 느끼면 많이 배울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는데 여전히 전 쉽지가 않아요.”라고 답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