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유튜브, 나만의 방송국..큰 사랑 얼떨떨”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유튜브는 나만의 방송국인 것 같아요.”
배우 신세경이 유튜브를 통해 일상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최근 이데일리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한 신세경은 “ 브이로그라는 게 참 편집할 땐 힘든데, 완성한 것을 업로드하고 두고두고 돌려보면 참 그만큼 뿌듯한 게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튜브 콘텐츠를 “마치 영상으로 기록한 나의 일기장 같은 느낌”이라고 표현하며 “개인적으로는 우리집 강아지들과 함께 생활하고 산책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기록해두고 생각날 때마다 찾아볼 수 있어서 참 좋다”고 설명했다.

신세경은 “유튜브를 통해 얻고 싶다기보다는 이러한 지점이 즐거워서 채널을 운영하는 것 같다”며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는 것은 정말 기쁘고 영광된 일이라고 생각한다. 예상치 못했던 일이라 처음에는 정말 얼떨떨했다. 지금까지 그랬듯, 앞으로도 일상을 담은 내용의 콘텐츠를 만들지 않을까 싶다”고 앞으로의 계획도 전했다.

국내 여배우 최초로 유튜브 100만 구독자를 달성한 신세경은 본업인 연기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 유튜브, 연기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사기캐’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