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전진 “누드집 촬영 당시 멤버들 죽이고 싶을 때 있었다”(‘TMI 뉴스’)

Picture 1.jpg

이날 하성운은 “전진 형이 남자 아이돌 최초로 세미 누드집을 찍었다”며 신화의 세미 누드집 사진들을 공개했다.

이에 전현무는 “멤버들끼리는 다 벗은 상황이지?”라고 물었고, 전진은 “제일 싫은 게 뭐냐면은. 진짜 안 입고 있거든? 촬영을 하는데… 멤버들끼리… 서로 피부가 터치될 때”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전현무는 “으아! 너무 싫지”라고 몸서리를 쳤고, 전진은 “미안한 얘기지만 죽이고 싶더라고. 느낌이 조금 요상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