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괴담회’ 김숙·허안나 같은 귀신 목격? 스튜디오 아수라장

Picture 1.jpg

 

코미디언 김숙과 허안나가 같은 귀신을 봤다는 사실이 밝혀져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MBC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심야괴담회’가 방송을 일주일 앞두고 편성이 변경되었다. 기존 6일, 7일 연속방송에서 7일, 10일 늦은 시간대로 변경된 것. 괴담 수위 조절 실패로 시간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도대체 어떤 괴담을 준비했길래 편성까지 변경될 정도냐”며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연예계 괴담 부자’ 김숙은 공모받은 괴담을 공개하기에 앞서 직접 겪은 귀신 목격담을 전했다. 마포구의 한 아파트에서 언니와 함께 살던 당시. 스케줄을 끝낸 후 집으로 돌아와 숙면하던 김숙은 갑작스러운 한기에 눈을 뜬다. 옆을 보니 언니가 이불을 혼자만 덮고 있었던 것. 이불을 본인 쪽으로 끌어당겨 다시 잠을 청하려는데, 옆에서 “너만 덮냐”라는 소리가 들렸고 김숙은 깜짝 놀랐다. 그 목소리는 언니의 목소리가 아니었기 때문. 그제야 오늘 언니가 집에 안 들어온다는 사실이 생각났고 공포에 떨며 그대로 집을 뛰쳐나왔다고 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