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괴담회’ PD “정규편성 예측 어려워, 레귤러 된다면 시청자의견 반영”

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파일럿 2회 편성에 대한 아쉬움도 털어놨다. 임 PD는 “아무래도 2회 편성이다 보니까 길게 보고 평가할 수 있는 기간이 부족하다 느껴졌다. 기간이 길었으면 상승세인가 하락세인가 평가할 수 있을텐데 단판승부 식으로 끝나다 보니 제작진도 예측하기가 어렵더라. 시청자 분들이 좋아하시는 건지, 정규 프로그램 가능성이 있는 건지 아직 감이 안 서는 상황이라 어떻게 평가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규 편성은 제작진뿐만 아니라 MC들 바람이기도 했다. MC들은 “‘심야괴담회’가 레귤러 프로그램이 돼서 시청자 분들을 만나게 되면 좋겠다”, “MBC에 자료가 어마어마하다. 앞부분 조금씩만 보여드려도 좋을 것”, “‘이야기 속으로’만 해도 레전드 편들이 많다”며 정규 편성 바람을 드러내기도.

임채원 PD는 “출연자 분들께 고맙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 스케줄을 다 비우고 달려와주셨다. 이상하게 ‘심야괴담회’는 지치지 않는다고, 놀다가는 느낌이라고 하시더라. 타 예능과 다른 새로움을 느낀 것 같다”며 “PD로서 고마웠다. 녹화를 위해 세트를 하나 만들어 제작진은 숨어 있었는데 그래서 더 편하게 느끼지 않았나 싶다”고 출연진에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