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이소정, 파이널 무대서 가사 잊고 주저앉아 ‘실수’

Picture 1.jpg

Picture 2.jpg

이어 이소정은 정준일의 ‘안아줘’를 선곡하며 “사실은 이소정이라는 세 글자가 이렇게 소중하고 벅찬지 몰랐다. 내 이름에 대한 책임감, 무게감도 커졌고. 이소정이라는 가수로서 2막이 열렸다고 느끼고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솔직한 사람 이소정으로서 안아달라고 한번쯤은 얘기 해봐도 괜찮지 않을까 해서 선곡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뒤이어 이소정은 노래를 하다가 가사를 잊어버려 중간에 주저앉으며 실수를 저질렀다. 이소정의 실수에 심사위원 이선희가 더 안타까워했다. 이소정은 겨우 노래를 마치고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고, 유희열은 “아니에요. 사람이 하는 거라 실수가 있을 수도 있고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너무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선희는 “오늘 무대가 또 다른 마음의 짐이 안 됐으면 한다. 누구나 실수한다. 저도 많은 실수를 거치면서 왔다. 그걸 잊지 않고 딛고 왔다. 주저앉았으면 지금의 나는 없다. 잊지 말고 되새기면서 더 좋은 무대를 만들고 나를 다듬고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