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박’ 박지성, 기성용X이청용 비밀 폭로에 분노 “경찰 불러야 돼”

Picture 1.jpg

이날 방송에서는 박지성과 기성용이 오랜만에 만나 회포를 푼다. 축구 선후배에서 어느덧 육아 동지가 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아이들의 안부를 묻는 데 이어, 서로의 육아 난이도를 비교하며 티격태격 설전을 벌인다고. 심지어 기성용은 “축구보다 육아가 힘들다”고 했던 박지성을 향해 도발을 시도, 유부남들의 치열한 논쟁이 펼쳐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이청용이 화상 통화로 합세, 제작보고회 당시 박지성이 밝힌 “수위 조절 필요한 수준”의 비밀을 폭로한다. 기성용과 이청용은 그날의 진실을 밝히기 전, 서로 말하라며 떠넘기는가 하면 주저하는 모습으로 박지성을 더욱 긴장케 만든다고. 박지성은 두 사람의 충격 고백에 말을 잇지 못하다가, “경찰 불러야 돼”라고 분노를 터트리며 혈압이 급상승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