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도 중국에서 ‘윤스테이’ 베꼈다간 개망신 당할 거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tvN 예능 가 종영했다. 총 21팀 64명의 외국인 손님들을 위한 1박2일 간의 한국문화 체험. 전남 구례의 아름다운 한옥집 쌍산재에서 가을과 겨울에 걸쳐 촬영된 에는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요소 하나하나가 우리네 문화의 다양한 요소들로 채워졌다.

처마 밑에 매달려 익어가는 곶감과, 가만히 서서 귀 기울이면 마치 바닷가에 온 듯한 파도소리를 들려주는 대나무숲, 아담하고 소박하지만 엄마 품처럼 포근히 손님들을 품어주는 객실들. 뛰어 놀 수 있을 만큼 넓은 정원에서 아이들이 연을 날리고, 저수지를 산책하며 처음 만난 국적도 다른 이들이 마음을 열고 소통하는 광경들.

그 한옥이 넉넉히 품어주는 풍경은 그 곳을 찾은 외국인 손님들도, 그걸 TV로 보는 시청자들도 잠시간의 기분 좋은 휴식을 주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저녁과 아침으로 준비되는 참 많은 한식들이 빛을 발했다. 정성껏 손을 일일이 다져 만든 떡갈비와 기름을 쪽 빼고 담백하게 요리된 수육 그리고 달콤 짭쪼름한 양념이 잘 배인 찜닭은 물론이고,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궁중떡볶이처럼 손님 한 명 한 명을 배려한 한식들은 단지 식욕을 자극하는 쿡방과 먹방의 차원을 넘어 마음까지 포만감을 줬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