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유미, 봉준호 통역사, 샤론 최에 반했다..”동시통역사 공부중”

Picture 1 (2).jpg

아유미는 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새로운 꿈을 위해 공부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아유미는 “봉준호 감독님의 통역사 샤론 최를 보고 한일동시통역사라는 꿈을 꾸게 됐다”며 “그래서 자격증을 따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MC 김용만이 “공부를 해보니까 어떠냐”고 묻자 아유미는 “굉장히 어렵다. 한국어로 ‘인맥이 넓다’는 의미로 ‘발이 넓다’고 표현하지만, 일본에서는 ‘얼굴이 넓다’고 한다”며 “그런 표현의 차이가 굉장히 어렵더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