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조영구 “두 달만 15kg 감량, 촛농 얼굴+탈모로 건강 잃어”

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이날 김원곤은 2009년 56세 나이로 바디 프로필에 도전, 나이를 뛰어넘은 노력과 자기 관리를 보여주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줬다.

이를 본 조영구는 “몸짱 하면 저다. 제가 두 달 만에 15㎏를 감량해 59㎏가 됐다. 의사가 ‘그만 빼라’고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해서 식스팩을 얻었는데 얼굴은 촛농처럼 흘러내리고 머리도 빠지고 건강을 잃었다”며 “저는 방송에서 몸짱 대결이었고 출연료도 나왔는데 교수님은 아무것도 주는 것 없는데 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감탄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