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긍정남’ 이기광 X ‘예민美’ 윤두준, 15년 절친다운 특급 케미

Picture

 

2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12회에서는 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과 이기광이 도토리묵을 직접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기광은 윤두준의 춥다는 말에 바로 장작불을 피우기 시작, 긍정 파워를 발휘해 점화에 성공한다. 이 모습을 보던 윤두준은 내가 도토리 까기 대신 불 담당하면 안되냐라며 임무 체인지를 요구했다.

하지만 공복 추위 속에 이내 도토리 할당량 싸움이 벌어진다. 끝없는 노동에 넋이 나간 윤두준은 나 지금 예민하니까 건들지 마!라며 버럭하고 만다고.

이런 두 사람이 힘든 일을 극복하기 위해 선택한 건 ‘형 토크’다. 윤두준과 이기광은 왜 노동요가 있는지 알겠다. 이 얘기만 하면 힘이 나고 시간이 빨리 가더라라며 ‘형 토크’의 효과에 대해 극찬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