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지석진-김수용, 30년 절친이 맞은 최대 위기

Picture 1.jpg

26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지석진과 김수용의 ‘웃픈’ 자급자족 라이프가 베일을 벗는다.

“결혼 전에는 일주일에 하루 이틀을 빼놓고 매일 붙어 있었다”라며 30년 동안의 특별한 우애를 과시한 지석진과 김수용. 하지만 30년 동안 알지 못했던 서로의 극과 극 성향을 알게 되고, ‘멘붕’에 빠지고 만다.

자연 무식자인 두 사람의 멘붕은 지도와 편지만 남기고 떠난 자연인의 집에 도착하자마자 시작된다. 지도에 적혀있는 곳에서만 자급자족을 해야 한다는 ‘원칙주의자’ 김수용과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상황에 맞게 움직이자는 ‘현실주의자’ 지석진의 대립이 시작된 것. 좀처럼 의견을 좁히지 못하는 두 사람을 보며 이들의 절친한 후배이자 ‘빽토커’인 남희석도 당황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