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뺏겨”..’펜트하우스2′ 최예빈, ‘대상’ 김현수 계단에서 밀었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5회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을 협박하는 주석경(한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은별(최예빈)의 휴대폰을 손에 넣은 주석경은 천명수 이사장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됐다. 이에 주석경은 천서진을 찾아가 청아예술제 대상을 달라고 했다. 천서진은 “실력도 안 되면서 무슨 대상 타령이야”라고 했지만, 주석경은 “주석경은 “천명수 이사장님 돌아가셨을 때 계단에 계셨잖아요. 근데 왜 도망친 거냐. 아빠를 안 살리고?”라고 협박했다. 천서진은 “너 지금 뭐라고 했어”라며 벌떡 일어났고,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는 거냐. 미친 소리 그만해. 그딴 말도 안 되는 협박에 내가 응해줘야 할까?”라고 잡아뗐다. 하지만 주석경은 증거를 보내겠다고 응수했다.

강마리(신은경)는 딸 유제니(진지희)를 괴롭힌 하은별, 이민혁(이태빈)이 중징계받을 때까지 전쟁이라고 선언했다. 혼자 당할 수 없다고 생각한 주석경은 오윤희(유진), 강마리, 유제니, 배로나(김현수) 앞에서 “진심으로 너희한테 사과하고 싶어”라고 밝혔다. 유제니는 “연기하지 마. 안 통해”라고 했지만, 주석경은 무릎을 꿇고 “모든 걸 감당할 수 없었다. 앞으로 절대 그런 일 없을 거다. 한번만 용서해달라. 근신처분은 받겠다. 본선 무대만큼은 서게 해달라”라며 거짓 눈물을 흘렸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