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병 들고 휘청’..이재용이 찾은 또다른 성형외과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지금부터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MBC가 단독으로 취재한 내용입니다.

이재용 부회장이 현재 프로 포롤 상습 투약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데 경찰이 또 다른 병원을 추가로 발견 했습니다.

그가 등장하는 병원의 CCTV 영상도 확보했습니다.

여기에는 이 부회장이 수상한 약병을 들고 흐느적 거리는 장면도 담겨 있다고 하는데요,

먼저, 윤상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지난해 서울의 한 성형외과에 경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프로포폴 처방량이 많았던 데다 유명 연예인들을 상대로 프로포폴 불법 투약이 자주 이뤄진 것으로 의심받던 병원이었습니다.

경찰은 압수한 병원 내부 CCTV 영상을 복원해 분석하던 중 뜻밖의 인물을 발견합니다.

바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습니다.

작년에 촬영된 이 CCTV 영상에서 이 부회장은 한 손에 프로포폴 약병을 든 채 병원 복도를 휘청거리며 걸어다니는 모습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병원장을 구속하고, CCTV에 찍힌 인물이 이 부회장인지 확인하는 작업에 나섰습니다.

병원장은 이재용 부회장이 병원에 왔던 사실을 인정했고, CCTV 속 약병을 들고 병원 안을 배회했던 남성도 이 부회장이었다고 시인했습니다.

하지만 정상적인 진료 과정에서 프로포폴을 맞았을 뿐이며, 이 부회장 손에 들려있던 통에 프로포폴이 담겨 있지는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은 무슨 이유에선지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경기남부청으로 수사 주체가 바뀌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지난달 25일 이 부회장이 수감돼있는 서울구치소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 부회장의 모발을 채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모발 성분을 분석하고, 해당 성형외과의 프로포폴 투약 기록을 토대로 이재용 부회장의 혐의 입증을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상문입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