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x서인국 캐릭터 포스터

Picture 1.jpg

Picture 2.jpg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 서인국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5월 10일(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탁월한 필력을 인정받고, 차기작이 가장 기대되는 작가 0순위로 손꼽힌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측이 박보영(탁동경 역)과 서인국(멸망 역)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이 집중된다. 온도차가 느껴지는 두 사람의 아우라가 강렬한 대비를 이루며 보는 이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박보영은 따뜻한 핑크빛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인다. 하늘을 올려다보는 그의 눈망울과 입가에 피어난 희미한 미소에서 느껴지는 따스한 온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반면 서인국은 차가운 기운을 품은 푸른빛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는 모습. 특히 그의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눈빛과 표정이 고독한 기운을 더하며 시선을 떼지 못하게 한다.

무엇보다 ‘사라지지 않기 위해 사랑을 걸기로 한 인간 탁동경’,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이라는 캐릭터 소개 문구가 극중 목숨을 건 계약으로 얽히게 될 박보영과 서인국의 운명적인 만남을 기대하게 한다. 이에 캐릭터 포스터 만으로도 극강의 온도차가 느껴지는 인간 박보영과 세상에 멸망을 선사하는 초월적 존재 서인국의 로맨스가 어떻게 그려질지,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한편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나빌레라’ 후속으로 오는 5월 10일(월) 오후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