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멀미에 쓰러진 조인성, 먹방에 쓰러진 차태현

Picture 1.jpg

차태현은 강아지 검둥이와 아침 산책을 나갔다. 강원도 화천군의 한적한 시골길을 거닐며 차태현이 검둥이에게 계속 말을 걸었다. 검둥이는 학교 운동장에 들어서자 갑자기 흥분하며 전력 질주하기 시작했다. 차태현은 “검둥이 너 진짜 웃기다”라며 폭소, 검둥이의 귀여운 모습을 가만히 바라봤다. 여유로운 풍경 속 이 둘의 사랑스러운 모습에 시청자들이 힐링하기 충분했다.

낚시팀의 상황이 갑작스레 좋아졌다. 파도가 조금 잔잔해지면서 가자미들이 마구 걸리기 시작했다. 활발한 조업에 선원들의 파이팅이 넘쳐 났다. 모두 합쳐 삼십 마리 정도의 물고기를 낚았다. 소식을 들은 조인성이 한참 만에 일어나 파이팅을 외치고 다시 쓰러져 또 한번의 귀여움을 보여줬다.

게스트 신승환이 보여준 먹방도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맛있게 숙성한 총각김치와 흰 쌀밥만으로 신승환은 최고의 먹방을 만들었다. 차태현은 흐뭇하게 바라봤다. 신승환은 회심의 반찬 전복장을 꺼내 감탄을 자아내는 먹방을 이어갔다. 낙원의 맛을 느끼는 듯한 신승환의 황홀한 표정에 차태현은 눈물까지 흘리며 박장대소했다. 참기름에 버무린 멸치볶음 먹방은 차태현을 거의 실신시키며 시청자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했다. ‘어쩌다 사장’은 차태현, 조인성이 강원도 화천군의 한적한 시골을 배경으로 구멍가게의 사장을 체험해 보는 신개념 예능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