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무서웠으면” 쇼핑백에 버려져 숨만 쉬던 고양이..’충격’

Picture 1.jpg

Picture 2.gif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다 자란 고양이(성묘)를 옴짝달싹하기 힘들 만큼 작은 쇼핑백에 넣어 버린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염수진 유기견새삶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의 한 지역에서 “고양이가 쇼핑백에 버려져 있다”는 구조요청을 받았다.

요청을 받고 가보니 쇼핑백 안에 3살 정도로 추정되는 샴고양이가 들어 있었다. 쇼핑백 안에는 빈 밥그릇도 있었다.

염 대표는 “10년 넘게 유기동물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며 “그동안 새끼 고양이를 버리거나 상자 같은 곳에 넣어서 버린 경우는 봤지만 다 자란 고양이를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작은 쇼핑백에 넣어서 버린 경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