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신작 ‘괴물’서 웃는 장면 거의 없어, 이런 캐릭터 처음”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또 최근 종영한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AI 스피커 ‘장영실’의 목소리를 연기한 여진구는 “특별 출연이었지만 재미있는 경험이었어요. 감독님께서 먼저 제가 목소리 출연을 했다는 사실을 비밀로 하자고 하셨어요. 금방 알아챈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제 친한 친구는 마지막 회를 볼 때까지 그 사실을 몰랐어요. 성우 목소리라고 생각했대요”라는 에피소드를 들려주기도 했다.

이어 여진구는 배우로서 자신을 새로운 단계로 이끌어준 작품을 묻는 질문에 “드라마 ‘왕이 된 남자’와 ‘호텔 델루나’가 저한테는 의미가 커요. ‘왕이 된 남자’는 연기에 대해 어느 정도 감을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됐고 ‘호텔 델루나’를 통해 많은 사랑과 칭찬을 받으면서 내가 하고 싶은 대로 연기해도 괜찮구나, 깨달았어요. 그때 되게 벅찼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