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가스 흡입해 죽을뻔”..서예지, 거짓 인터뷰 논란

Picture 1.jpg

지난 13일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씨는 “2017년 개봉한 영화 ‘다른 길이 있다’ 언론 시사회 당시 서예지가 ‘감독님이 연탄가스를 마시는 장면에서 진짜 가스를 마시게 해 죽을 뻔했다’고 말해 감독이 심한 비난을 받았지만 이 인터뷰는 사실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 씨의 주장은 이랬다. 영화의 여주인공이었던 서예지의 인터뷰와는 달리, 차량 안에서 연탄가스를 피우는 장면은 배우 없이 연탄에 불을 붙이는 것만 먼저 촬영했고, 이후 30분 간 충분히 환기를 하는 등 안전 조치를 했다. 이후 서예지가 차량에 탑승해 연탄가스가 아닌 연기를 내는 특수효과 장비로 촬영을 했고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스턴트 배우도 있었다는 게 이 씨의 주장이었다.

“연탄가스를 마시고 죽을 뻔했다.”는 서예지의 충격적인 발언 이후 모든 비난의 화살은 영화 ‘다른 길이 있다’의 조창호 감독에게 쏠렸다. 많은 이들은 조 감독이 안전불감증으로 배우를 죽음의 위험으로 내몰았다는 비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