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까지 털어줄게요” 진달래 소속사 ‘학폭 폭로자’에 섬뜩한 경고

Picture 1 (1).jpg

Picture 1 (2).jpg

트롯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 시즌2 출신 가수 진달래(본명 김은지·35)가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직접 사과했다. 하지만 불거질 당시 소속사의 경솔했던 대응이 비판을 받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 허위 유포자는 사이버수사대에 수사 요청해서 잡히면 신상으로 영혼까지 털어드립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는 논란 초기였고 사실 확인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대해 진달래의 팬은 “진실인지 거짓인지부터 밝히고 영혼을 탈탈 터는 게 맞지 않나.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신상, 영혼을 탈탈 턴다니. 피해자가 용기를 내어 밝힌 것일 수도 있는데”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