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강제 출국 5년만에 입국한 에이미.jpg

Picture 1.jpg

Picture 7.jpg

Picture 2.jpg

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Picture 3 (1).jpg

Picture 3.jpg

Picture 4 (1).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에이미가 5년간의 입국금지 기간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심경을 밝혔다.
에이미는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했다. 당초 지난 13일 입국할 예정이었으나 비자 등의 문제로 입국이 한 차례 미뤄졌으며, 해외 체류자였던 에이미는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날 에이미는 방울이 달린 회색 털모자를 쓴 채 취재진 앞에 등장했다. 그는 예상치 못한 취재진에 다소 당황했으나 90도로 인사를 하는 침착함을 보였다.

이후 간소하게 입국 심경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뭐라고 설명 할 수 없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우선 가족들 만날 생각하면서 기쁘게 왔다. 일주일 전에 가족 분이 돌아가셨다. 마음이 안 좋다. 그래도 가족들 만날 생각에 왔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답변했다.

입국 이유에 대해서는 “벌 받은 (입국 금지) 기간 5년이 끝났다. 가족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과 새 출발 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돌아왔다”며 “(입국이 한 차례 미뤄진 이유는) 중국 비자 법이 바뀌어서다. 별일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향후 연예 활동 계획을 묻자 에이미는 크게 당황하며 답변을 하지 못했고, 입국을 돕던 지인은 “따로 계획은 없다.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대신 답했다.

한편 에이미는 지난 2012년 4월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그해 11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4년 수면제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집행유예기간 위법행위로 유죄를 선고 받은 에이미는 강제 출국을 통보받았다.

2015년 11월 출국 명령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으나 항소심 공판에서 기각됐고, 그해 12월 한국에서 강제 출국 조치를 받으며 5년간 입국이 금지됐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