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조세호 “사랑에 대한 메모 유재석에게 보여주니..’꼴값’이라고”

Picture 1.jpg

‘야생화 특집’ 최종 우승자로 자유이용권을 얻어 설 특집에 출연하는 조남지대는 ‘우승 후 대접이 달라졌느냐?’는 질문에 “우승보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나간 자체가 관계자에게는 영광이었다. 거기에 자유이용권까지 있어 축제였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조세호와 가까운 유재석도 “이게 무슨 일이냐”면서 놀라워 했다고. 그러면서 “‘지인 찬스로 이뤄진 게 아니냐’고 묻더라”고 전했다. 이에 유희열은 “그때 당시 제작진이 투표를 했고 조남지대가 당당하게 1등을 했다. 왜 뽑았냐고 물었더니 개인기 시간 단소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하더라”면서 “유재석에게 전화가 왔었다. 조남지대 거기서 우승한 거 보니 1년 중 가장 크게 웃었다 하더라”고 밝혔다.

하지만 ‘유스케’ 제작진은 조남지대에게 화가 나있었다고 밝혔다. 바로 ‘자유이용권 판’을 버리고 갔기 때문. 이에 대해 남창희는 “전에도 이런 상을 탄 적 있었는데 판을 가져갔더니 혼났다. 방송국 재산이라 마음대로 가져갈 수가 없다더라”면서 이유를 설명했다.”꽃다발 줘서 가져갔다가 혼난 적도 있다”는 조세호는 “사진만 찍고 다음 출연자가 쓸 수도 있으니 놔두고 가자고 결정한 것”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