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난 악마의 편집 피해자…군대 간다 한 적 없다”

Picture 1.jpg

병역 기피로 국내 입국이 제한된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이 또 다시 ‘억울함’을 호소했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다.

유승준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병역의무 회피 논란과 관련, 자신이 ‘악마의 편집’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아무 생각 없이 한 대답을 기자가 확대해석해 보도한 것이 사건의 ‘시발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사람으로서 (군대에 가겠단) 약속을 지켜야 했지만 연예인이기 이전에 한 인간”이라며 “여러분과의 약속보다 제 가족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