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올린 독립운동가 시골집 “제가 그 손자입니다”

Picture 1(2).jpg

웹툰작가 윤서인이 올린 독립운동가의 생가 속 사진의 주인공의 증손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절절한 글을 올렸다. 그는 “비록 경제적으로는 친일파 후손들보다 어려울지라도 정서적으로, 자랑스러운 할아버지를 둔 후손으로 풍족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독립운동가 조병진 선생의 증손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네티즌은 20일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렸다. 그는 윤서인이 최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의 집과 비교해 올린 독립운동가의 생가 사진은 조병진 할아버지의 딸, 자신에게는 고모 할머니의 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할아버지가 생활하신 시골 생가는 지금 저의 어머니가 혼자 지키고 계신다”며 “허름한 시골집을 가지고 그 사람의 삶을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 판단된다”고 꼬집었다. 글쓴이의 할아버지는 일제 징용에 징집된 지 한 달도 안된 시점에 중국 산동성 부근에서 전사했다고도 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