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아·김혜은, ‘비극의 탄생’ 여주 합류..파격 변신 기대

Picture 1 (1).jpg

 

배우 윤세아, 김혜은이 tvN 새 드라마 ‘비극의 탄생’에 출연한다.

4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윤세아와 김혜은이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비극의 탄생’에 출연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두 배우는 촬영 일정 등 세부 사항을 조율 중에 있다.

‘비극의 탄생’은 격정 멜로 스릴러 장르로 두 가족 사이에서 벌어진 사건을 다룬다. 지진희가 남자 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라 출연을 논의 중이다.

윤세아와 김혜은은 극을 이끄는 여주인공을 맡았다. ‘비극의 탄생’에서 윤세아는 올해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설강화’에서 맡은 냉철함이 가득한 호수여대 기숙사 사감 피승희와는 전혀 다른 역할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 또한 김혜은은 지난해 9월 종영한 ‘우아한 친구들’에서 강경자 역을 맡아 보여준 의리 넘치는 모습에서 벗어나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