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묵묵히 일하는 ‘엔진’ 박서준 있기에

Picture 1.jpg

Picture 2.jpg

“전 기름 앞이 좋습니다 대표님”

‘윤스테이’ 윤여정이 열심히 일하는 박서준을 칭찬하며 가게를 넘겨주겠다고 하자 박서준은 이렇게 답했다. 욕심내지 않으면서도 묵묵히 자기 할 일을 해내는 박서준의 성품이 드러나는 말이었다.

앞서 박서준은 ‘윤식당2’에서는 정유미를 도와 프랩을 준비했고 가게가 오픈하면 홀서빙을 맡았다. 요리면 요리, 서빙이면 서빙, 여기에 훤칠한 키와 잘생긴 외모까지. 박서준은 ‘윤식당2’에서 누구보다 빛나는 존재감을 뽐냈다.

‘윤스테이’에서 박서준은 ‘윤식당2’에 비해 멘트 빈도나 주목도가 확연히 줄었다. 사실 이번 ‘윤스테이’에서는 ‘배우 최우식의 재조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그를 향해 있다. 윤여정, 이서진은 여전히 자기 스스로 분량을 만들어내고 있고, 정유미는 주방을 총괄하게 되면서 요리만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렇기에 상대적으로 박서준에게 향하는 주목도는 떨어질 수밖에.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