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PD “윤여정 매력은 세대 초월하는 쿨함”

Picture 1 (1).jpg

“사실 가장 좋은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하루라도 빨리 종식돼 이국적인 풍경에서 ‘윤식당’을 다시 운영하는 거겠지요.”

최근 tvN 예능 ‘윤스테이’를 연출한 김세희 PD는 15일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물론 ‘윤식당’ 시리즈가 잠시 멈춘 것은 시청자들을 아쉽게 했지만, ‘윤스테이’도 아름다운 한옥을 배경으로 한국문화를 알리는 데 역할을 했고 윤여정과 최우식, 박서준, 정유미의 새로운 매력을 발굴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주목받은 건 영화 ‘미나리’로 세계에 이름을 알린 윤여정과 ‘윤스테이’의 마스코트였던 막내 최우식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