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앞두고 美독립영화상도 수상..41관왕

Picture 1.jpg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윤여정(74) 배우가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 실적을 추가해 41관왕을 달성했다. 제93회 미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사흘 앞두고 낭보를 접하게 돼 사실상 오스카 선두주자로서 입지를 굳힌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윤여정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독립영화계가 수여하는 제36회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온라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오스카 수상자를 선정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들의 투표는 지난 20일 마감됐지만, 윤여정은 독립영화상까지 거머쥐면서 아카데미 트로피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여정은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 있고 현재까지 여우조연상 41관왕을 달성했다. 미나리 영화 전체로는 111관왕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