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불면증 심해 수면제 복용, 끊게 된 이유는..”

Picture 1 (1).jpg

 

세 사람은 “이렇게 우리가 함께 사는 지금이 행복하다”며 “내게 없어서는 안 될 사람들이다”라고 쑥스럽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함께 사는 매니저 동생 역시 “함께 있어서 힘든 일들을 이겨낼 수 있었다”며 그 사연을 털어놔 모두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함께 보던 다른 출연자들도 “가족 이상의 의미인 거 같다”고 하자, 윤은혜는 “불면증이 너무 심해서 수면제를 몇 번 먹었던 적이 있다”는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내며 “그걸 알게 된 매니저 동생이 어느 날 오랫동안 모은 자신의 월급을 털어 매트리스를 사왔더라”고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했다.

윤은혜는 “그날 이후로 절대 수면제를 안 먹기로 약속했고, 지금까지도 손 데지 않고 있다. 평생 고마운 사람”이라며 눈가가 촉촉해졌다. 윤은혜의 이야기에 ‘편스토랑’ 식구들도 모두 격려하며 응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