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훈 “친구와 7년째 동거 중, 여자라면 사귀었을 수도”(미운)

Picture 1.jpg

Picture 2.jpg

이날 윤종훈은 “군대 다녀와서 완전히 독립했다. 31살 때부터 친구와 함께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혹시나 해서 물어보는 게 남자 친구가 맞냐”고 물었고 윤종훈은 “당연하다”고 웃음을 터뜨렸다.

또한 윤종훈은 “집안일은 따로 분담하지 않고 그냥 보이는 사람이 먼저 한다. 서로 보상심리가 없어서 지금까지 7, 8년 동안 싸운 적이 없다. 친구는 배우가 아니라 그냥 일반인”이라며 “제가 바쁘면 친구가 집안일을 하고 친구가 출장 가서 바쁘면 제가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윤종훈은 “살림을 정말 좋아한다. 청소, 빨래, 설거지, 요리 다 잘한다. 얼마 전에 아버지 친구분들이 얼른 장가가라고 하시더라”며 “근데 살림이라는 게 남자, 여자 구분이 있는 건 아니지 않냐. 만약 제가 결혼해서 와이프분이 대외 생활을 즐기면 저는 전업주부도 괜찮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