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브레이브걸스 인기에 빨대 꼽았다, 덕분에 조회수 많이 나와”

Picture 1.jpg

윤정수는 “서태순과 아이들 시절, 나에게 춤추지 말라더니만, 찐경규에선 롤링 춤을 추더라” 물었고, 이경규는 “브레이브 걸스가 괜히 떠서 그 인기에 빨대를 꼽아봤다. 조회수 많이 나오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DJ 윤정수, 남창희의 방송 미래를 봐달라” 묻는 질문에 이경규는 “윤정수는 노련하다, 불사조같다. 어디서든 뭔가 하고있더라, 남창희는 요즘 많이 사랑받고 있더라”고 말했다.

남창희는 “예전에 선배님이 나보고 이쪽 일이 안 맞는다, 그만두라고 말한거 기억나냐” 공격했고, 이에 당황한 이경규는 “회식자리 구석에 조용히 앉아있길래 말을 건 것이다, 원래 무관심이 더 무섭다. 후배들에게 이민가라고 조언해서 실제로 이민간 후배도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