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이중생활 고백 “애꿎은 작가들한테만 화가 난다” (물어보살)

Picture

 

Picture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화가 너무 많이 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서장훈이 옛날부터 죽은 거 같은데라고 반박하자 이경규는 더 심해졌다며 마이크 찰 때도 화가 난다고 밝혔다. 이수근은 사실은 이럴 때 쉬어야 된다고 솔직히 답했다.

이경규는 카메라 앞에서는 화를 잘 안 낸다. 이미지 관리 때문에라며 카메라가 없어지면 화가 난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카메라가 있으니까 숨기는 거라 마음이 더 안 좋다고 말했다.

또 이경규는 카메라 앞에선 순한 양이다. 카메라 치우면 화가 난다. 누구든지 걸리라고 입질을 하기 시작한다며 이 프로그램 나오는 것도 화가 났다고 밝혔다. 이어 오기 전에 작가랑 통화를 했다. 이 코너, 저 코너 엄청 시켜서 화를 엄청 냈다. 나랑 상의도 안 하고 그렇게 하냐고고 화를 냈지만 막상 오면 다 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중 생활을 한다라는 이경규는 카메라, 가족 앞에서는 화를 안 내고 애꿎은 작가들한테 화를 낸다며 ‘물어보살’ 작가에게 사과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