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최근 트롯 예능 걱정스러워..창작성 못 느껴”

Picture 1 (1).jpg

이경규는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방송과 일에 대한 생각, 자신만의 창작성(오리지널리티)이 없는 요즘 방송 경향을 꼬집기도 했다. 특히 “요즘 트로트 가수 가요제를 보면서 걱정스러운 부분이 많다. 자기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니까. 왜 창작 가요제를 하지 않을까? 그런 면이 조금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소통이 중요해진 최근 방송 트렌드에 대해 40년 경력 코미디언 이경규의 생각을 묻자, 그는 무조건적인 소통이 답이 아니라며 “내가 뭘 하면 사람들이 그 트렌드를 따라오는 것이지, 내가 그 사람들과 소통해서 그분들 비위에 맞춰주면 좋은 작품 나오기 힘들다. 내가 하고 싶어서 한 것을 사람들이 좋아해 주는 게 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리 소통해도 싫어할 사람은 싫어한다”라면서, “소통은 고통이다”라는 위트 있는 펀치 라인을 남겼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