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측 “학폭 의혹 사과문 상관없이 오늘 고소 진행”

Picture 1.jpg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최초 폭로자의 사과문이 공개된 가운데, 소속사 측에서는 예정대로 고소를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4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 엔터테인먼트 측은 헤럴드POP에 “어제(23일) 보내드린 입장과 변동 없으며,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3일 소속사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당사는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립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