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부터 김희애까지, 청룡 무관에도 더 빛났던 명품 배우의 품격

Picture 1 (1).jpg

이병헌(51)부터 김희애(54)까지, 무관의 아쉬움에도 명품 배우들의 품격은 빛났다. 동료 배우와 영화인을 향한 뜨거운 축하와 박수는 감동 또 감동이었다.

지난 9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막을 내린 제41회 청룡영화상에서는 다섯 후보 중 가장 어린 나이의 유아인(35)이 ‘소리도 없이’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만 29세에 ‘사도’로 첫 청룡 남우주연상을 받은 후 5년여 만에 다시 한번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청룡에 앞서 ‘남산의 부장들’로 다수의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이병헌은 ‘내부자들’에 이어 다시 한번 청룡 남우주연상을 수상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고, 가능성도 가장 높아보였다. 하지만 뚜껑이 열린 결과, 트로피는 후배의 몫이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