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SM서 이적, 학교 졸업하는 기분..아름다운 이별이었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20년 간 몸 담은 SM을 떠나 배우 소속사로 이적한 이연희는 “SM을 떠난 건 학교를 졸업하는 기분이었어요. 자연스러운 일이었고 아름다운 이별이었죠. 배우만 전담하는 소속사에 들어가 새롭고 긍정적인 자극을 얻고 싶었어요”라며 소회를 전했다.

한편 지난해 결혼에 대해 단 한 장의 편지로만 간단히 소식을 전한 그는 “대중 분들께 제가 온전히 배우 이연희로 보이길 바라요. 어느 누구의 아내 혹은 누군가를 남편으로 둔 사람보단”이라며 배우로서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어릴 땐 마냥 “밝고 활발하게 잘 뛰어 노는 애”였다는 이연희는 배우 생활을 시작하며 낯을 가리는 시기도 겪었다고 한다. 많은 감독들이 그에게서 첫사랑 이미지를 읽었고, 티 없이 청순한 역할들을 자주 맡아왔지만, “내게는 이거 말고도 다른 다양한 모습들이 있어요”라고 말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앞으로 이연희는 “생활감 있는 배역, 실제로 존재할 것 같은 캐릭터”를 맡아보고 싶다고 한다. 그런 캐릭터를 맡아보는 게 “배우로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될 거라 생각해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