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학폭’ 피해자 또 나왔다..”구단 대응에 너무 화가 나”

Picture 1(1).jpg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폭력 사실을 폭로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왔다. 이 피해자는 흥국생명의 미온적인 대처에 “너무 화가 나서 더 이상은 안되겠다는 심정으로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피해자 A씨는 지난 13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쓴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그 둘을 만나게 되었는데 그때부터가 저의 불행의 시작인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쌍둥이 자매와 전주 근영중학교를 같이 다녔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대한체육회 웹사이트의 선수 등록 정보를 캡처해서 첨부했다.

A씨는 “기숙사 생활을 하는데 (쌍둥이는) 장난기도 지나치게 심하고 성격도 자기 기분 대로만 하는 게 엄청 심했다”며 “제일 기본인 빨래도 자기 옷은 자기가 정리를 해야 하는데 그 부분도 동료고 후배고 할 것 없이 시키기 마련이고, 틈만 나면 자기들 기분 때문에 무시하고 욕하고 툭툭 쳤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